Communication and harmonization among 35 pharmacy universities,

Korean Pharmacy Students Association

Reported News

Reported News

Search posts
"수십년 째 정체된 약학교육, 성과 기반 응급수술 시급"
KPSA
2018-06-21 18:14:00

동네약국 넘어 세계사회가 찾는 약대생 길러내야

 

"30년째 현장에서 업무중인 제가 약대시절 겪었던 커리큘럼과 지금 약대생들이 배우고 있는 교과 간 큰 차이가 없습니다. 응급수술이 필요할 만큼 약학교육 패러다임 전환이 시급합니다."

단순조제 업무를 초월해 신약개발, 약가협상, 약학교육 등 세계사회가 필요로하는 약사인력 양성을 위한 약학교육은 어떤 모양이어야 할까.

4차산업혁명, AI(인공지능) 활성화로 약사 역할과 인재상은 빠르게 변화중이다. 변화 길목에서 가장 크게 영향을 받아야 할 분야가 교육이지만, 다수 전문가는 국내 약학교육이 수 십년 째 제자리 걸음이라고 비판중이다. 

20일 약학유관단체 소속 전문가들은 정체중인 국내 약학교육이 성과기반교육을 향해 가야할 길과 개선점 모색에 머리를 맞댔다. 한국약학교육협의회가 주관한 2018 성과기반 약학교육 공청회장에서다.

지식 중심의 약학과 단순 조제에 머무는 수준의 약사직능을 넘어서 다변화된 세계사회가 요구하는 약학교육으로 진화해야한다는 게 전문가 중론이다.

특히 국내 약대학제가 통합6년제 병행으로 개편이 확정되면서 하드웨어(학제)와 걸맞는 소프트웨어(약학교육) 업그레이드 필요성도 커졌다. 

약학 전문가들은 현행 약학교육으로는 동네약국 약사를 양산하는 수준에 그칠 우려가 있다고 꼬집었다. 지역사회 약물안전에 기여하는 약국약사 역시 사회가 꼭 필요로 하는 직무지만 과잉·편중현상을 지금부터 개선하지 않으면 포화상태가 현실화된다는 지적이다.

패널토론에는 서울약대 오정미 교수를 좌장으로 부산약대 김남득 교수, 서울아산병원 김재연 약제팀장,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엄승인 상무이사, 이대약대 이화정 교수, 전국약학대학학생협회 김용현 회장, 중앙약대 정경혜 교수가 참석했다. 

 

 

기사 전문은: 데일리팜 http://m.dailypharm.com/newsView.html?ID=240987

SNS sharing